|  로그인  |  운영비 관리  |  교육사랑 소개  | 
- 교육사랑을 열면서
- 운영위원 소개
- 교육사랑 사진방
- 무슨 꽃일까요?
- 필진 신청하기
- 산애(愛) 산애(愛) 가는 길
- 자유 게시판
- 운영자 토론방
- 맛비게이션
- 문화살롱
강열우의 춤사랑 ▶  
김남훈 한밝에 사는 이야기 ▶  
민서의 History ▶  
김영국의 교육 사랑 ▶  
김원중의 추억 만들기 ▶  
김은숙의 역사로 놀자! ▶  
김정식의 우리말 사랑 ▶  
김준우의 Tax Korea ▶  
김준호의 창의인성교육 ▶  
홍미동희의 교단일기 ▶  
김환희의 내가 꿈꾸는 세상 ▶  
나동수의 시인 천국 ▶  
모만호의 야생화 사랑 ▶  
박종필의 부산교육 ▶  
박태암의 응용가치발견 ▶  
서상우의 잃어버린 시간 ▶  
서양석의 웰빙 라이프 ▶  
손희동의 이목구비 ▶  
송길원의 요즘 생각 ▶  
송성수의 과학기술 이야기 ▶  
연홍근의 사진속 여행 ▶  
윤재환의 사진이 있는 편지 ▶  
이기철의 인터뷰 게임 ▶  
이중숙의 체육과 건강 ▶  
이태원의 Swish 사랑 ▶  
임규동의 사진 세상 ▶  
정일근의 다락방 ▶  
정호봉의 국악사랑,차사랑 ▶  
최봉준의 눈(眼)사랑 이야기 ▶  
최영도의 생활 이야기 ▶  
최재성의 세상의 모든 명언 ▶  
최태호의 와인 한 잔 ▶  
황도사의 사주 여행 ▶  
  홈 > 교육사랑 희망편지
2024년 3월 산행 안내 (연대봉, 천성산, 천마산, 좌광천, 백양산, 윤산, 오봉산, 지줌산, 백양산, 동매산, 황령산, 일광산, 봉화산, 서생포, 배산, 수영강, 산성산, 상곡마을, 산성산)


자신의 모든 것을 태울지라도 별빛에는 한 점 후회가 없다
2023-10-30(월) 10:32:50, 34874



[별의 길]

별의 길은 아무리 멀고 아무리 험해도 언제나 세상으로 향하고, 별들은 언제나 세상에 꿈과 희망을 가져다준다. 별은 결코 쉬운 길을 택하지 않기에, 아무리 작고 희미할지라도 우리는 별에서 꿈을 보고 희망을 보는 것이다.

저 별에 비유할 순 없겠지만, 나의 길을 간다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고, 그것만큼 사람을 당당하게 만들고 사람을 황홀하게 만드는 일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지금 당장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더라도 혼자서 묵묵히 힘차게 나의 길을 가는 것이다.

최근, 나의 길에 지름길이 될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알게 되어 조금 흔들리기도 했지만, 타인의 도움을 받아 이름을 얻어 본 들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그렇게 일시 얻게 되는 이름과 금전이 다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어쩌면 나의 길은 저 별의 길과 같아야 할 것이다. 하나하나의 작품이 저 별처럼 나를 태워 빛을 내는 것이고, 세상 사람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도 수십 광년의 어둠을 헤쳐 오는 저 별들처럼 당장의 이름에 연연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글은 벌써 수천 년을 이어져 오며 사람들에게 읽히고 감동을 주고 있으니, 진정으로 좋은 작품은 지금이 아니라도 언제고 다시 깨어나 세상 사람들의 가슴에 자리 잡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가 보는 별빛이 이미 소멸한 별의 마지막 불빛이라 할지라도, 별빛에는 한 점 후회의 빛이 없다.


☞ `시와 당신의 이야기` 바로 가기(클릭)
 
이전글 : 상처가 굳은살이 되고 나만의 갑옷이 된다.
다음글 : 길어진 인생은 쉴 틈을 주지 않고 세월도 빈자리가 없다.
     
교육사랑(edulove.info) - 대한민국 교육문제를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   /  운영자 토론방   /  EZcrm
교육사랑 후원계좌 : 산업은행 020-3810-8930-780 (예금주 : 최영도) / 운영비관리 / 회원탈퇴코너
Copyright (C) 2006-2024edulove.info. All Rights Reserved.  (문의 : q114084@naver.com, 010-5524-408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