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운영비 관리  |  교육사랑 소개  | 
- 교육사랑을 열면서
- 운영위원 소개
- 교육사랑 사진방
- 무슨 꽃일까요?
- 필진 신청하기
- 산애(愛) 산애(愛) 가는 길
- 자유 게시판
- 운영자 토론방
- 맛비게이션
- 문화살롱
강열우의 춤사랑 ▶  
김남훈 한밝에 사는 이야기 ▶  
민서의 History ▶  
김영국의 교육 사랑 ▶  
김원중의 추억 만들기 ▶  
김은숙의 역사로 놀자! ▶  
김정식의 우리말 사랑 ▶  
김준우의 Tax Korea ▶  
김준호의 창의인성교육 ▶  
홍미동희의 교단일기 ▶  
김환희의 내가 꿈꾸는 세상 ▶  
나동수의 시인 천국 ▶  
모만호의 야생화 사랑 ▶  
박종필의 부산교육 ▶  
박태암의 응용가치발견 ▶  
서상우의 잃어버린 시간 ▶  
서양석의 웰빙 라이프 ▶  
손희동의 이목구비 ▶  
송길원의 요즘 생각 ▶  
송성수의 과학기술 이야기 ▶  
연홍근의 사진속 여행 ▶  
윤재환의 사진이 있는 편지 ▶  
이기철의 인터뷰 게임 ▶  
이중숙의 체육과 건강 ▶  
이태원의 Swish 사랑 ▶  
임규동의 사진 세상 ▶  
정일근의 다락방 ▶  
정호봉의 국악사랑,차사랑 ▶  
최봉준의 눈(眼)사랑 이야기 ▶  
최영도의 생활 이야기 ▶  
최재성의 세상의 모든 명언 ▶  
최태호의 와인 한 잔 ▶  
황도사의 사주 여행 ▶  
  홈 > 교육사랑 희망편지
2023년 12월 산행 안내 (엄광산, 동산, 달음산, 적석산, 아홉산, 계명봉, 부엉산, 삼락공원, 금련산, 문수산, 오랑대)


오늘 바람이 부니 늦은 밤 우리, 우리 홀로 흔들리는구나.
2023-11-20(월) 09:20:43, 8967



[홀로 핀 꽃]

우리가 간혹 길을 가다 보면, 아스팔트나 보도블록에 작은 민들레나 풀꽃이, 저기에 어떻게 뿌리를 내렸을지 신기할 정도로 오묘하게 피어 있는 것을 볼 때가 있다. 주위는 삭막한 아스팔트에 사람과 차들이 쌩쌩 달리는데 말이다.

민들레 홀씨야 바람에 잘 날리기에 멀리까지 날아올 수 있다지만, 시멘트 바닥이나 아스팔트에 뿌리를 내리고 피었다는 것도 신기하고, 차나 오토바이뿐 아니라, 각종 수레바퀴가 굴러가는 전쟁터 같은 곳에서, 전혀 주눅 들지 않고 밝게 피어 있는 것이 너무 신기하다.

우리 사람들은 혼자가 되지 않기 위하여 안쓰러워 보일 정도로 신경을 쓰기도 하고, 심지어 식당에서 혼자 밥 먹는 것조차 두려워하는 사람이 많은데, 저 작은 꽃은 그런 것을 전혀 개의치 않고 혼자서 당당히 바람에 맞서고 있다.

어쩌면 사람은 근원적으로 혼자에서 출발하여 혼자 돌아가는 것인지 모른다. 사람 사이에서 태어나 사람 속에서 살다 죽어가지만, 적막한 밤을 새우는 영혼은 언제나 혼자이기에, 자신이 스스로 홀로 서지 못한다면 사람 속에 당당하게 설 수 없다.

저 꽃이 그토록 아름다워 보이고 대견스러워 보이는 것은, 사람에 둘러싸여 있는 지금의 내가 혼자이기 때문이리라. 아직도 바람이 불면 흔들리는 내게 저 꽃은 말한다. 아무리 화려하게 살더라도 구석진 곳을 보라고, 아무리 잘나도 숙여보면 또 다른 세상이 보인다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당당하라고.


☞ `시와 당신의 이야기` 바로 가기(클릭)
 
이전글 : 기적은 바람처럼 떠돌면서 준비된 돌에만 꽃을 피운다.
다음글 : 별 없는 민낯을 보이기 싫을지 모르는데 오늘도 별은 진다
     
교육사랑(edulove.info) - 대한민국 교육문제를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   /  운영자 토론방   /  EZcrm
교육사랑 후원계좌 : 산업은행 020-3810-8930-780 (예금주 : 최영도) / 운영비관리 / 회원탈퇴코너
Copyright (C) 2006-2023edulove.info. All Rights Reserved.  (문의 : q114084@naver.com, 010-5524-408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