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운영비 관리  |  교육사랑 소개  | 
- 교육사랑을 열면서
- 운영위원 소개
- 교육사랑 사진방
- 무슨 꽃일까요?
- 필진 신청하기
- 산애(愛) 산애(愛) 가는 길
- 자유 게시판
- 운영자 토론방
- 맛비게이션
- 문화살롱
강열우의 춤사랑 ▶  
김남훈 한밝에 사는 이야기 ▶  
민서의 History ▶  
김영국의 교육 사랑 ▶  
김원중의 추억 만들기 ▶  
김은숙의 역사로 놀자! ▶  
김정식의 우리말 사랑 ▶  
김준우의 Tax Korea ▶  
김준호의 창의인성교육 ▶  
홍미동희의 교단일기 ▶  
김환희의 내가 꿈꾸는 세상 ▶  
나동수의 시인 천국 ▶  
모만호의 야생화 사랑 ▶  
박종필의 부산교육 ▶  
박태암의 응용가치발견 ▶  
서상우의 잃어버린 시간 ▶  
서양석의 웰빙 라이프 ▶  
손희동의 이목구비 ▶  
송길원의 요즘 생각 ▶  
송성수의 과학기술 이야기 ▶  
연홍근의 사진속 여행 ▶  
윤재환의 사진이 있는 편지 ▶  
이기철의 인터뷰 게임 ▶  
이중숙의 체육과 건강 ▶  
이태원의 Swish 사랑 ▶  
임규동의 사진 세상 ▶  
정일근의 다락방 ▶  
정호봉의 국악사랑,차사랑 ▶  
최봉준의 눈(眼)사랑 이야기 ▶  
최영도의 생활 이야기 ▶  
최재성의 세상의 모든 명언 ▶  
최태호의 와인 한 잔 ▶  
황도사의 사주 여행 ▶  
  홈 > 교육사랑 희망편지
2024년 3월 산행 안내 (연대봉, 천성산, 천마산, 좌광천, 백양산, 윤산, 오봉산, 지줌산, 백양산, 동매산, 황령산, 일광산, 봉화산, 서생포, 배산, 수영강, 산성산, 상곡마을, 산성산)


오늘 하루 즐거워도 밤 되면 손이 허전하다.
2023-10-10(화) 09:28:10, 27028



[손잡이]

사람은 근원적으로 외로운 존재다. 우리가 아무리 많은 사람에 둘러싸여 화려하게 살아도 파티가 끝나면 혼자다. 오늘 아무리 많은 사람들을 만나 즐겁게 보냈더라도 밤 되어 헤어지고 나면 혼자서 밤을 보내야 한다.

그것은 아무리 화려하게 잘나가는 사람도, 아무리 높은 권력을 가진 사람이라도, 아무리 재물이 많은 재벌이라도 마찬가지일 것이며, 어쩌면 그렇게 대단한 사람일수록 밤 되면 더 외로움을 타는지 모른다.

밤에는 집사람이 있어 함께 손잡고 자기에 허전하지 않다는 말은 하지 말자. 아무리 부부라도 하지 못하는 말도 있고 손을 잡고 있어도 영혼이 허전할 때가 있다. 외로움의 근원은 육체를 넘어 영혼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우리가 다른 사람의 손을 잡고자 하는 것은 이 외로움을 벗어나기 위함이다. 이 아주 단순한 하나의 동작을 통해 내가 외롭지 않다는 것을 느끼고 영혼에 위안을 받게 되니 어쩌면 손은 우리가 다른 사람의 영혼과 교감하기 위한 매개체일지 모른다.

언젠가 친구들과의 모임을 마치고 집으로 가는 지하철 막차에 사람이 별로 없으니 덩그러니 매달린 손잡이들이, 지하철과 함께 곧 노포 차량기지로 들어갈 것임에도 아직도 뭔가 허전한지 흔들리고 있다. 곧 다른 열차들과 함께 차량기지에서 쉬겠지만 아마 그들도 텅 빈 어둠이 두려운 것이리라.


☞ `시와 당신의 이야기` 바로 가기(클릭)
 
이전글 : 올가을도 나무는 무수히 많은 엽서를 쓰고 있다.
다음글 : 땀을 먹물 삼아 손과 발 온몸으로 인생을 그리다
     
교육사랑(edulove.info) - 대한민국 교육문제를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   /  운영자 토론방   /  EZcrm
교육사랑 후원계좌 : 산업은행 020-3810-8930-780 (예금주 : 최영도) / 운영비관리 / 회원탈퇴코너
Copyright (C) 2006-2024edulove.info. All Rights Reserved.  (문의 : q114084@naver.com, 010-5524-408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