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운영비 관리  |  교육사랑 소개  | 
- 교육사랑을 열면서
- 운영위원 소개
- 교육사랑 사진방
- 무슨 꽃일까요?
- 필진 신청하기
- 산애(愛) 산애(愛) 가는 길
- 자유 게시판
- 운영자 토론방
- 맛비게이션
- 문화살롱
강열우의 춤사랑 ▶  
김남훈 한밝에 사는 이야기 ▶  
민서의 History ▶  
김영국의 교육 사랑 ▶  
김원중의 추억 만들기 ▶  
김은숙의 역사로 놀자! ▶  
김정식의 우리말 사랑 ▶  
김준우의 Tax Korea ▶  
김준호의 창의인성교육 ▶  
홍미동희의 교단일기 ▶  
김환희의 내가 꿈꾸는 세상 ▶  
나동수의 시인 천국 ▶  
모만호의 야생화 사랑 ▶  
박종필의 부산교육 ▶  
박태암의 응용가치발견 ▶  
서상우의 잃어버린 시간 ▶  
서양석의 웰빙 라이프 ▶  
손희동의 이목구비 ▶  
송길원의 요즘 생각 ▶  
송성수의 과학기술 이야기 ▶  
연홍근의 사진속 여행 ▶  
윤재환의 사진이 있는 편지 ▶  
이기철의 인터뷰 게임 ▶  
이중숙의 체육과 건강 ▶  
이태원의 Swish 사랑 ▶  
임규동의 사진 세상 ▶  
정일근의 다락방 ▶  
정호봉의 국악사랑,차사랑 ▶  
최봉준의 눈(眼)사랑 이야기 ▶  
최영도의 생활 이야기 ▶  
최재성의 세상의 모든 명언 ▶  
최태호의 와인 한 잔 ▶  
황도사의 사주 여행 ▶  
  홈 > 교육사랑 희망편지
2024년 3월 산행 안내 (연대봉, 천성산, 천마산, 좌광천, 백양산, 윤산, 오봉산, 지줌산, 백양산, 동매산, 황령산, 일광산, 봉화산, 서생포, 배산, 수영강, 산성산, 상곡마을, 산성산)


삶의 무게를 느끼면 스스로 겸손해진다
2023-09-25(월) 09:35:09, 25036



[삶의 무게]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삶의 무게를 느껴가는 과정인 것일까? 쑥쑥 크는 것 같던 키도 정체된 지 오랜데, 언제부턴가 삶의 무게에 눌리는 것인지 허리가 조금씩 굽어오는 것도 같고, 어깨도 조금씩 처지더니 이제는 키가 조금씩 줄어드는 것 같다.

내가 그리 화려하거나 성공한 삶을 산 것은 아닐지라도, 나도 젊은 날 한때 자그마한 성취에 거만도 떨어보고 철부지 같은 행동도 해 보았지만, 지금 돌이켜보면 참으로 어리석은 행동이었음을 느낀다.

그래도 내가 직장을 잡은 후 30년 가까이 한 직장에 봉직하고 있으니 무슨 실패를 해 봤을까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 과정에서도 무수히 많은 성취와 실패, 아픔과 외로움을 겪으며 삶을 배우고, 삶의 무게를 느끼면서 그 모든 것을 극복해 왔다.

그러고 보면, 산다는 것은 삶의 무게를 느끼고 그것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일지도 모른다. 얼마나 많은 시련을 겪고 극복해 왔느냐에 따라, 삶의 무게가 크고 극복할 수 있는 힘도 커지면서, 그에 비례하여 사람의 무게가 커지는 것이다.

삶의 무게란 상대적인 것이고, 사람은 자신이 느낄 수 있는 만큼의 무게가 나간다 할 것이니, 길가에 핀 작은 풀꽃이나 떨어지는 낙엽도 무겁게 느낄 수 있는 사람이라면 결코 가볍지 않은 삶을 살았을 것이다. 그런 사람은 다양한 삶의 무게를 알고 세상과 사람에 스스로 겸손하니 스치는 바람에도 고개를 숙일 줄 안다.


☞ `시와 당신의 이야기` 바로 가기(클릭)
 
이전글 : 땀을 먹물 삼아 손과 발 온몸으로 인생을 그리다
다음글 : 그대가 눈물 흘리면 맑은 샘물이 고이지요
     
교육사랑(edulove.info) - 대한민국 교육문제를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   /  운영자 토론방   /  EZcrm
교육사랑 후원계좌 : 산업은행 020-3810-8930-780 (예금주 : 최영도) / 운영비관리 / 회원탈퇴코너
Copyright (C) 2006-2024edulove.info. All Rights Reserved.  (문의 : q114084@naver.com, 010-5524-408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