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운영비 관리  |  교육사랑 소개  | 
- 교육사랑을 열면서
- 운영위원 소개
- 교육사랑 사진방
- 무슨 꽃일까요?
- 필진 신청하기
- 산애(愛) 산애(愛) 가는 길
- 자유 게시판
- 운영자 토론방
- 맛비게이션
- 문화살롱
강열우의 춤사랑 ▶  
김남훈 한밝에 사는 이야기 ▶  
민서의 History ▶  
김영국의 교육 사랑 ▶  
김원중의 추억 만들기 ▶  
김은숙의 역사로 놀자! ▶  
김정식의 우리말 사랑 ▶  
김준우의 Tax Korea ▶  
김준호의 창의인성교육 ▶  
홍미동희의 교단일기 ▶  
김환희의 내가 꿈꾸는 세상 ▶  
나동수의 시인 천국 ▶  
모만호의 야생화 사랑 ▶  
박종필의 부산교육 ▶  
박태암의 응용가치발견 ▶  
서상우의 잃어버린 시간 ▶  
서양석의 웰빙 라이프 ▶  
손희동의 이목구비 ▶  
송길원의 요즘 생각 ▶  
송성수의 과학기술 이야기 ▶  
연홍근의 사진속 여행 ▶  
윤재환의 사진이 있는 편지 ▶  
이기철의 인터뷰 게임 ▶  
이중숙의 체육과 건강 ▶  
이태원의 Swish 사랑 ▶  
임규동의 사진 세상 ▶  
정일근의 다락방 ▶  
정호봉의 국악사랑,차사랑 ▶  
최봉준의 눈(眼)사랑 이야기 ▶  
최영도의 생활 이야기 ▶  
최재성의 세상의 모든 명언 ▶  
최태호의 와인 한 잔 ▶  
황도사의 사주 여행 ▶  
  홈 > 교육사랑 희망편지 > 김환희의 내가 꿈꾸는 세상
2022년 12월 산행 안내 (오륜호수, 연대봉, 부산진성, 적석산, 분성산, 금정산, 금티산, 태종산, 금정산, 눌차도, 황령산)


선생님은 아이들의 무분별한 교무실 출입에 스트레스 받는다
2010-04-16(금) 20:22:32, 18347
“이 녀석들, 교무실이 너희들의 놀이터냐?”

월요일 점심시간. 식사를 하고 난 뒤 교무실로 돌아오자 우리 반 아이들 여러 명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아이들은 담임인 내가 가까이 다가가는 것도 잊은 채 수다를 떨고 있었다. 그 소리가 너무 커 교무실 전체가 소란하기까지 했다. 교무실은 대부분의 선생님이 식사하러 가고 몇 분의 선생님만 휴식을 취하고 있어 다행이었지만 순간 아이들의 그런 모습에 화가나 소리를 질렀다.

“이 녀석들, 교무실이 너희들의 놀이터냐?”

그제야 아이들은 분위기를 감지하고 내 눈치를 살폈다. 그리고 한 아이를 부축하고 있던 아이가 말을 했다.

“선생님, 〇〇가 많이 아파 병원에 보내야겠는데요.”

“그런데 나머지 아이들은 무슨 볼일 때문에?”

내 질문에 누구 하나 대답하지 않고 서로 눈치만 살피는 것이었다. 짐작하건대 나머지 아이들은 특별한 볼일 없이 그냥 따라온 듯했다. 어이가 없어 재차 아이들을 꾸짖으며 교무실 금지령을 내렸다.

“아주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다시는 교무실에 내려오는 일이 없도록 해. 알았어?”

아이들은 교무실에 그냥 따라온 것에 후회스러운 듯 실망스런 표정을 지으며 한 아이를 줄줄이 따라 교무실을 빠져나갔다.

사실 선생님은 점심시간뿐만 아니라 심지어 쉬는 시간까지 아이들의 방문을 받는다. 용무가 있어 교무실을 찾아오는 일도 있지만 특별한 볼 일도 없이 교무실을 배회하는 아이들이 예전에 비해 많다는 것을 느낀다.

가끔 교무실에서 아이들과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는 사제지간(師弟之間)을 보면서 예전에 어렵고 불편하게만 느껴졌던 사제간이 많이 가까워졌음을 실감하게 된다. 그런데 그 친근함이 지나쳐 눈살을 찌푸리게 할 때도 있다.

그리고 출근하자마자 전날에 있었던 시시콜콜한 이야기까지 들을 정도로 교무실(사전적인 의미: 교사가 교재를 준비하는 등 여러 가지 일을 맡아보는 곳)이 무엇을 하는 곳인지 모르는 것처럼 행동하는 아이들을 마주할 때가 있다.

교무실이 구시대처럼 학생들이 근접할 수 없는 공포의 장소로 인식되는 것도 문제지만 그렇다고 학생들이 마음대로 드나들 수 있는 곳으로 전락하는 것도 문제라 생각한다. 따라서 교무실은 다음 수업을 위해 교사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고 교재를 준비하는 장소라는 것을 아이들에게 상기시켜 줄 필요가 있다.

가령 아이들이 생활하는 교실에 교사가 늘 상주하면서 감시한다면 아이들도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줄 필요가 있다. 이렇듯 교사들 또한 교무실에 찾아온 아이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깨우쳐 줄 필요가 있다.

요즘 교무실은 교사들의 중간고사 출제로 긴장감마저 감돈다. 특히 철저한 보안을 요하는 사안인 만큼 아이들의 행동거지 하나하나가 교사들의 신경을 거슬리게 한다. 중간고사 출제기간 동안 교무실 문(門)에 부착된 ‘교무실 학생 출입금지’라는 문구에도 아이들의 교무실 출입은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교무실이 제 기능을 찾기 위해서라도 학생과 교사가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입장에서 서로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학생들은 교무실을 방문할 때는 최소한 기본적인 예절을 갖추고 선생님을 대해야 할 것이며 교사 또한 교무실에서 꼭 해야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을 가려서 아이들을 대해야 할 것이다.

교원평가 시행을 앞두고 교사와 학생, 학부모 모두가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만에 하나 사소한 이해관계로 올바른 평가가 이루어지지 못한다면 교원평가의 진정한 의미가 퇴색될 수가 있다는 생각을 한다.

새 학기가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났다. 아이들과의 이해관계를 해결하는 데는 꼭 교무실과 교실이 아니어도 좋다. 학교 교정에 활짝 핀 꽃들을 배경으로 선생님과 제자가 벤치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기를 기대해 본다.
로그인을 하셔야 코멘트(덧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낙서로 바라본 아이들의 자화상
다음글 : '기초·심화 과정’ 편성만이 능사가 아니다
    
교육사랑(edulove.info) - 대한민국 교육문제를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   /  운영자 토론방   /  EZcrm
교육사랑 후원계좌 : 산업은행 020-3810-8930-780 (예금주 : 최영도) / 운영비관리 / 회원탈퇴코너
Copyright (C) 2006-2022edulove.info. All Rights Reserved.  (문의 : q114084@naver.com, 010-5524-408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