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운영비 관리  |  교육사랑 소개  | 
- 교육사랑을 열면서
- 운영위원 소개
- 교육사랑 사진방
- 무슨 꽃일까요?
- 필진 신청하기
- 산애(愛) 산애(愛) 가는 길
- 자유 게시판
- 운영자 토론방
- 맛비게이션
- 문화살롱
  홈 > 교육사랑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2024년 6월 산행 안내 (이기대, 선암호수, 금정산, 망미봉, 소등껄, 엄광산, 소등껄, 지줌산, 태종사, 대운산, 연대봉, 금정산, 금정산, 장산, 시명산, 삼포)
혼잣말
2024-06-11(화) 06:37:03, 3572
어머니께서는 유독 혼잣말을 자주 하십니다.
내가 집에서 쉬기라도 하는 날이면 어머니의 이런저런 혼잣말이 집안 곳곳에서 들려왔습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고, 어떨 때는 나도 모르게 대답도 해드리긴 했지만, 답하기 모호한 말들도 있어 침묵할 때가 더 많았습니다.

누가 맞장구쳐주는 것도 아니고, 의미 없이 혼잣말을 뭣 하려 하실까 싶지만, 어머니는 시도 때도 없이 그렇게 혼잣말을 하십니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혼잣말하는 나를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우울한 것은 아니지만 주변에 아무도 없을 때, 누군가가 있지만 의사소통하고 있지 않을 때, 나도 모르게 무심결에 허공에다 이런저런 말을 건네는 것이었습니다.

– 도서 ‘방구석 라디오’ 중에서 –


우리들도 혼자 있을 때, 종종 자신의 내면에 있는 감정과 생각을 소리 내어 말하기도 합니다.
어쩌면 혼잣말하는 어머니는 제 자식, 아니 식구 중 어느 누구와도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셨던 건
아니었을까요?

# 오늘의 명언#
가족이 지니는 의미는 그냥 단순한 사람이 아니라, 지켜봐 주는 누군가가 거기 있다는 사실을 상대방에게 알려주는 것이다. – 미치 앨봄 –

* 출처 - 따뜻한 하루(http://onday.or.kr)
로그인을 하셔야 코멘트(덧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정암 조광조(靜庵 趙光祖, 1482~1519).
다음글 : 타인과의 갈등으로 우울증이 생겼어요
     
교육사랑(edulove.info) - 대한민국 교육문제를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   /  운영자 토론방   /  EZcrm
교육사랑 후원계좌 : 산업은행 020-3810-8930-780 (예금주 : 최영도) / 운영비관리 / 회원탈퇴코너
Copyright (C) 2006-2024edulove.info. All Rights Reserved.  (문의 : q114084@naver.com, 010-5524-4084)
top